저신장 주의력 결핍과... 집중력 천식 축농증
코피 틱장애 편도선 피곤 허약체질
 
작성일 : 18-01-30 17:47
허약체질 - 아이가 잔병이 많아요
 글쓴이 : 이광연한의원
조회 : 116,131  

【 체질적으로 허약해요 】 

● 관련상식
  ▶ 다한증
  ▶ 피곤

어디 아픈 데가 없는데도 유난히 비실비실한 아이들이 있어요. 툭하면 머리가 아파요, 배가 아파요, 어지러워요, 밥 먹기 싫어요, 코피가 나요, 학교 가기 싫어요, 차멀미를 잘해요, 잘 토해요 등등…오죽하면 ‘걸어 다니는 병원’이라는 별명이 붙여졌을까요. 체질적으로 허약한 우리 아이, 어디가 문제일까요?


▶ 우리 아이는 왜 이렇게 허약할까요?

아이가 말라깽이에요? 키가 작아요? 안색이 창백하고, 목소리에 힘이 없어요? 툭하면 신경질을 부리고 잘 삐쳐요? 계절이 바뀔 때마다 감기에 걸려요? 편도선이 잘 부어요? 이런 아이를 허약체질이라고 하죠. 물론 아이의 오장육부 중 어디라도 기운이 떨어지면 허약할 수 있으나, 특히 아이들이 체질이 허약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어요.


첫째는 선천적 기운 즉, 신장의 기운을 허약하게 타고난 경우가 있습니다. 즉 허약한 엄마에게서 태어나거나, 태반 조기 박리로 10개월을 다 채우지 못하고 태어나거나 또는 10달을 다 채우고 나서도 체중 미달로 태어난 경우가 여기에 속합니다. 체질적으로 허약하다고 하는 아이들 중 많은 수가 이 경우에 해당됩니다.


둘째는 후천적 요인에 의해 체질이 허약해진 경우가 있습니다. 건강하게 태어났어도 신생아 때 영양공급을 제대로 해주지 않았거나, 관리 소홀로 각종 전염병에 걸려 체력이 약해진 경우가 여기에 속합니다.


 특히 신생아 때는 뇌와 신경, 각종 장기의 발달이 왕성히 이루어지는데, 이때 잔병치레가 잦거나 영양 공급이 충분치 못하면 발달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사는 동안 내내 허약한 체질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가정이 안정되지 못하고 부모님이 불화가 있는 경우에도 아이가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위축이 되기 때문에, 성장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 무엇을 먹이면 체질을 튼튼하게 바꿔줄 수 있을까요?

원인이 선천적이든 후천적이든 간에 영양분을 골고루 공급해주고,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것이 체질 개선의 가장 기본입니다. 그리고 허약하다고 해서 너무 집안에 머무르게 하지 말고, 밖에서 뛰어 놀면서 체력을 기르도록 해야합니다. 오냐오냐하며 응석받이로 키우는 것도 아이를 심리적으로 나약하게 만들므로, 부모님이 일관성 있는 자세로 가정교육을 실시하는 것도 정신력 강화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다음은 허약한 아이의 체질 개선에 도움이 되는 식품입니다.

1. 장어

장어에는 질 좋은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하여 아이들 체력 회복에 그만입니다. 특히 비타민 A․B1․B2가 대량 함유되어 있어 피로 회복과 체질 개선 효능이 탁월합니다. 그러나 장어에는 비타민 C가 부족하므로, 녹황색 야채와 함께 요리를 해서 먹이도록 하세요.


2. 청어

동의보감에서 ‘청어는 맛이 달고 성질이 평하며 기운을 보강하는 작용이 있어 체력을 돋우고 정신력을 도와준다. 또 소화력을 증진시켜 식욕을 늘인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가난한 사람들이 가끔씩 청어를 먹어 살을 찌웠다고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간장에 볶은 들깨가루와 무씨가루, 다진 파를 넣어 청어구이를 찍어 먹게 하면 소화도 잘 되고 밥맛도 좋아져, 말라깽이 아이도 포동포동 살이 오르게 됩니다.


3. 굴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는 굴은 그만큼 각종 영양분이 풍부합니다. 질 좋은 아미노산과 비상 에너지원이 되는 글리코겐이 풍부해서 허약 체질 개선에 아주 큰 도움이 됩니다. 특히 굴에는 철분, 코발트 같은 피의 구성성분이 어느 식품에 비해 풍부하여 혈색이 좋지 않고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허약한 아이의 빈혈에 상당히 좋은 효과를 냅니다. 다만 5월~8월 사이에는 굴이 산란기라 맛과 영양분이 떨어지고 식중독의 위험이 있으므로 이때는 먹이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 허약 체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약차는 없나요?

‘감기에 잘 걸려요, 편도선이 잘 부어요, 밥을 잘 먹지 않아요, 살이 오르지 않아요’ 이런 일반적인 허약 체질의 아이에게는 면역력을 강화시키면서, 입맛을 돌려주는 한약재로 차를 달여 먹일 필요가 있어요.

인삼의 주요성분인 사포닌은 기운을 돋워 면역력을 강화하며 체질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뛰어납니다. 오미자와 구기자에는 비타민 C가 풍부하여 스트레스와 피로를 풀어주며, 입맛을 돋워주기에 좋습니다. 그리고 ‘약방의 감초’라는 감초는 몸에 들어온 유독물질을 해독하는 역할을 하며, 비위장을 도와 밥맛을 돋우며 깡마른 아이의 살을 포동포동 오르게 하는데 뛰어난 효력을 발휘합니다.

인삼, 오미자, 구기자, 감초를 각각4g씩 섞어서 물 두 컵으로 달여 물이 반으로 줄면, 하룻동안 공복에 나누어 마시게 하세요.


▶ 허약 체질을 개선시키는 좋은 처방은요?

아이의 증상과 병력에 따라 선천적 기운 부족과 후천적 기운 부족으로 나눌 수 있어요. 선천적 기운이 부족한 아이는 키가 잘 자라지 않고, 말과 걸음마가 늦으며, 대소변도 늦게 가리고, 야뇨증이 오랫동안 가는 아이도 있어요. 이런 아이에게는 선천의 신장 기운을 길러주는 육미지황탕을 먹이면 체질개선의 효과를 볼 수 있어요.


후천적 기운이 부족한 아이는 밥을 잘 먹지 않아요, 설사를 잘해요, 배가 자주 아파요, 먹어도 살이 찌지 않아요, 식은땀을 많이 흘려요 등의 증상을 호소할 수 있어요. 이런 아이에게는 소건중탕을 먹이면 도움이 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어린아이 성장 발육에 소건중탕이 좋다’고 하면서 입맛을 돋우고 살이 찌게하며 정신력을 키우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소건중탕은 맛이 달아 아이들이 먹기에도 좋아, 금방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