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신경실조증 잠잘자기 장마철 관절염 장마철건강관리 저신장증
저혈압 족저근막염 주부습진 중이염 지방간
진전증(떨림증) 척추관협착증 척추분리증 척추측만증 천식
축농증 춘곤증 측부인대손상 치매 코피
탈모증 턱관절장애 테니스엘보.. 통풍 파킨슨병
폐질환 한방상식 항강증 혈뇨 화병
VDT증후군
 
작성일 : 18-02-03 11:34
척추관 협착증
 글쓴이 : 이광연한의원
조회 : 109,555  

【 척추관 협착증 】

● 관련상식
  ▶ 요추염좌
  ▶ 요통
  ▶ 요추디스크


▶ 꼬부랑 할머니가 된 사연

할머니의 상징 바로 꼬부랑 허리, 사람들은 늙으면 누구나 꼬부랑 허리가 되는 걸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노인들 중에도 허리가 반듯한 사람이 있는 가하면, 유난히 허리가 굽은 사람이 있습니다. 꼬부랑 할머니도 처음에는 허리가 반듯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점차 허리가 아파 왔으며, 희한하게도 허리를 구부리면 통증이 덜하다는 것을 느낀 후 통증을 피하기 위해 허리를 구부리다보니 결국 꼬부랑 할머니가 된 것입니다. 이처럼 허리를 똑바로 펴면 아프고 반대로 허리를 구부려야 통증이 가시는 것은 바로 ‘척추관 협착증’때문입니다.


▶ 척추관 협착증이란?

척추관이란 뇌에서 빠져 나온 척수신경이 경추에서부터 요추까지 척추를 통과하는 파이프 같은 긴 관을 말합니다. 이 척추관 내에 이물질이 생기거나 척추관을 싸고 있는 인대나 점막 등이 부어 척추관을 좁게 만들면 이곳을 지나는 척수신경이 눌리게되는데, 이를 척추관 협착증이라 합니다.

허리를 지나는 척수신경이 눌리면 허리 주변에 통증이 나타날 뿐 아니라, 그 신경이 지배하는 엉덩이, 다리의 통증, 마비, 경련, 저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 오랫동안 걷는 것이 힘들어집니다. 허리 디스크가 활동성이 많은 20~50대에 주로 발생하는데 비해, 척추관 협착증은 50대~60대 이후 퇴행성 변화와 함께 발병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노령화 사회가 초래함에 따라 척추관 협착증 환자 수는 점차 증가할 망입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원인

척추관 협착증의 가장 큰 원인은 척추뼈와 주변 인대의 노화입니다. 나이가 들면 척추 뼈는 퇴행성 변화로 가시(골극)가 자라나고 그로 인해 척추관 속의 인대도 붓게 되어 척추관이 점점 좁아집니다. 그 결과 좁아진 척추관을 지나는 척수신경이 눌려 허리, 엉덩이 및 다리까지 그 신경이 지배하는 부위에 통증이 유발되는 것입니다.

그 외에도 척추분리증 또는 척추전방전위증에 의해 위아래 척추정렬이 틀어져 척추관이 좁아지기도 하고, 허리 디스크나 류마티스 관절염 및 사고 후유증으로 척추관 협착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물론 태어날 때부터 척추관이 좁거나 성장하면서 척추관이 좁아지는 경우도 있으나, 이처럼 선천적인 경우보다는 노화로 인한 경우가 가장 흔합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증상

초기에는 막연히 허리가 아프거나 뻣뻣합니다. 무리하게 움직이면 악화되지만 휴식을 취하면 호전되고, 또한 따뜻하게 해주면 호전되고 춥거나 습한 날에는 악화되는 전형적인 퇴행성 통증의 양상을 보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그리 심각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그런데 증상 발생 빈도와 강도가 심해지며, 특히 걷거나 시장 보는 등 일상적인 활동에 불편함이 생기면 병원을 찾게 됩니다. 대개 환자들은 ‘다리가 당겨요’, ‘다리가 시려요’, ‘종아리가 터질 것 같아요’, ‘발에 고춧가루 뿌린 듯 화끈거려요’ ‘다리가 고무타이어 같아요’라는 모호한 표현을 합니다.

그와 함께 오래 걸으면 다리에 힘이 빠져 중간중간 쉬어가야 해요, 허리를 펴고 있으면 너무너무 아프고 앞으로 구부리거나 쪼그리고 앉으면 괜찮아져요, 똑바로 누우면 허리가 아파 새우잠을 자야해요, 계단을 올라갈 때는 괜찮은데 내려갈 때 아파요 라고 합니다. 즉 허리를 구부리는 동작 시 통증이 줄어들고, 허리를 펴는 동작 시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 척추관 협착증의 특징적 증상입니다.

척수신경을 굵은 고무줄에 비유하자면, 허리를 구부리면 고무줄이 늘어나면서 굵기가 가늘어지고 그로 인해 척추관에 여유가 생겨 통증이 감소되고, 허리를 펴면 다시 원래 굵기로 돌아와 좁은 척추관이 꽉 차 신경이 눌리기 때문에 통증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환자들은 허리를 구부리는 것이 편해 몇 년간 그 자세를 고수하다 꼬부랑 허리가 되기 십상인 것이죠.


▶ 척추관 협착증의 진단

환자의 임상소견을 바탕으로 X-RAY 검사를 시행하여 척추 간 간격이 좁아짐, 척추뼈 말단의 골극 등이 발견되면 척추관 협착증을 추측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각하여 수술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될 때에는 CT나 MRI 검사를 시행하여 협착 부위나 정도를 정확히 진단합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양방치료

일반적 요통 치료법에 따라 물리치료와 약물요법 등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여 급한 통증 제거에 목표를 둡니다. 갑자기 통증이 발생했을 때에는 일주일 정도 안정을 취하면서 진통 소염제를 복용 또는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으며, 통증이 줄어들면 빨리 걷기나 허리 단련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3개월 정도 보존적 치료를 시행했는데도 호전이 없거나, 다리의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한방치료

척추관 협착증의 경우에도 일반적인 요통 치료에 준하여 침구치료와 한약치료, 추나요법을 시행합니다. 특히 척추관 협착증은 노인들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이므로 척추뼈를 보강하는 약재, 인대와 근육을 강화하는 약재를 기본으로 처방하면 노화로 인한 병의 진행을 어느 정도 막을 수도 있습니다.

추나요법은 관절을 부드럽게 풀어주어 신경 눌림 상태를 호전시킬 수 있으나, 노인 환자의 경우 뼈가 약해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한의사는 추나요법 시행 시 강한 힘을 가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